항암물질 대량생산하는 해양미생물 발견.... 해양 바이오의약 산업 청신호
항암물질 대량생산하는 해양미생물 발견.... 해양 바이오의약 산업 청신호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7.2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해양미생물 대량배양으로 항암제 대량확보 가능
스타우로스포린을 생산하는 해양미생물 SNC087
스타우로스포린을 생산하는 해양미생물 SNC087
스타우로스포린의 구조
스타우로스포린의 구조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국내연구진이 해수로부터 분리한 해양방선균 SNC087이 항암효과가 뛰어난 유용물질인 스타우로스포린(Staurosporine)을 대량 생산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스타우로스포린(Staurosporine)은 1977년 Streptomyces staurosporeus 균주로부터 처음 분리된 천연물로서 항균제에서 항고혈압제에 이르는 생물학적 활성을 갖는 것으로 밝혀져 있으며, 특히 스타우로스포린 유도체의 경우 현재 임상에서 항암제로 이용되어지고 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응용연구실 최그레이스 박사 연구팀과 이화여자대학교 남상집 교수 연구팀은 부산 기장군 일광해수욕장 인근의 해수로부터 해양방선균 SNC087의 순수 분리에 성공했고, 이 균주로부터 스타우로스포린의 대량생산을 위한 최적화된 배양방법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스타우로스포린의 경우 1mg당 200만원 이상의 고가 금액으로 시약판매업체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다양한 용도가 증명되고 있어 스타우로스포린의 안정적인 대량생산 방법 및 가격의 안정화를 위한 새로운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최적의 배양조건에서 배양된 해양방선균 SNC087 추출물의 93%가 스타우로스포린으로 확인했으며, 이 양은 배양액 리터당 70mg의 높은 생산성을 보였다.

이는 스타우로스포린 생산성에 대한 기존의 보고된 문헌과 비교하면 4배 이상의 높은 생산량을 나타내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성과의 우수성을 지난 6월 특허 출원(출원번호 10-2019-0072620)했다.

응용연구실 백경화 실장은 “우리나라의 해양자원으로부터 확보한 균주를 이용, 화학적 방법이 아닌 생물학적 과정을 거쳐 높은 수율의 유용물질을 확보할 수 있는 연구 결과로 해양생물 유래 유용물질의 대량생산이 가능하여 식품, 의약품, 기타 관련 산업의 확대 등 국민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기술이전 협의를 진행하여 실용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