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제6대 소장에 윤호일 현 소장 취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제6대 소장에 윤호일 현 소장 취임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7.30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일 극지연구소장
윤호일 극지연구소장

 

【한국과학경제=이수근 기자】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부설 극지연구소의 제6대 소장으로 윤호일 현 소장이 연임한다고 밝혔다.

윤호일 소장(59)은 인하대 해양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해양학과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윤 소장은 1986년 KIOST의 전신인 한국해양연구소 극지연구실 입소를 시작으로 극지연구에 첫 발을 디딘 후 제17차 남극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장, 극지연구소 극지환경연구부장, 선임연구본부장, 부소장, 소장을 역임했다.

또 국제북극과학위원회(IASC) 한국 부대표, 국제남극시추계획(ANDRILL) 과학분과 한국 대표, 대한지질학회 이사 등으로 활동한 바 있다.

신임 소장은 KIOST 임시이사회에서 선임 후 해양수산부 장관의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됐으며, 임기는 7월 30일부터 3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