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강소특구 비전선포식
경남 강소특구 비전선포식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7.3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창원, 진주, 김해 강소특구 지정에 따른 지역별 특화산업 육성방안 비전 발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광역시가 31일 오전 부산광역시 강서구 연구개발융합지구에서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식' 을 개최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주요참석자들과 개관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광역시가 31일 오전 부산시 강서구 연구개발융합지구에서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식' 을 개최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 여섯번째)과 오거돈 부산시장(오른쪽 다섯번째)이 주요참석자들과 개관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한국과학경제=김기성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은 7월 31일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에서 개최된 경남 강소특구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강소특구로 신규 지정된 경남 창원, 진주, 김해의 특구별 특화산업 육성방안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각 지역별 특화산업은 창원의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전기연), 진주의 항공우주 부품·소재(경상대), 김해의 의생명·의료기기(인제대) 등이다.

강소특구는 기존 연구개발특구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위치한 기술핵심기관 중심의 소규모·고밀도의 새로운 연구개발(R&D) 특구로, 올해 6월에 경남 창원, 진주, 김해, 경기 안산, 경북 포항, 충북 청주 등 총 6곳이 신규 지정됐다.

이번 경남 강소특구 비전선포식은 ‘최초의 강소특구 비전선포식’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각 지역구 국회의원과 창원시장, 진주시장, 김해부시장, 경남도의회부의장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유영민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강소특구 지정에 있어 지역의 강소특구 육성 의지가 큰 영향을 미친 만큼, 향후 강소특구 운영에 있어서도 ‘지역주도성’이라는 기본 원칙을 고수하여 강소특구가 지역의 자생적인 혁신 생태계 구축에 기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유 장관은 “강소특구가 지역 혁신의 ‘점’으로써 작동될 수 있도록 기술사업화라는 큰 틀을 가지고 다방면의 지원책을 강구하겠다”며, “각 지역에서도 지역의 특성과 강점에 맞게 개별 강소특구마다 특화된 기술사업화 모델을 마련하고, 이러한 모델이 강소특구 현장에 스며들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비전선포식을 개최한 경남 3곳을 제외한 경북 포항, 충북 청주, 경기 안산 등 나머지 3곳의 강소특구 비전 선포식은 8월 말 중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