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 이루는 폭염과 열대야, 고효율 제습 기술로 해결
잠 못 이루는 폭염과 열대야, 고효율 제습 기술로 해결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8.0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T 고효율 습기 제거 기술, 에어컨 제습 기능보다 160% 효율 향상
KIST 국가기반기술연구본부 이대영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고효율 제습기술의 원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KIST 국가기반기술연구본부 이대영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고효율 제습기술의 원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좌) KIST가 개발한 고효율제습소재를 적용한 벽지 (우) 일반 벽지의 제습효과 비교실험, 좌측이 현저히 습도가 낮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좌) KIST가 개발한 고효율제습소재를 적용한 벽지 (우) 일반 벽지의 제습효과 비교실험, 좌측이 현저히 습도가 낮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고효율 제습기술을 구현한 시제품인 휴미컨(HumiCon).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전기 제습기 대비 160%의 향상된 제습능력을 보인다.
고효율 제습기술을 구현한 시제품인 휴미컨(HumiCon).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전기 제습기 대비 160%의 향상된 제습능력을 보인다.
휴미컨의 구조 : 전기제습기와 습기필터가 조합된 구조① 증발기 찬 표면에서 냉각 제습② 습기필터에서 흡착 제습 ③ 응축기 배열로 공기 가열④ 가열된 공기로 습기필터 재생
휴미컨의 구조 : 전기제습기와 습기필터가 조합된 구조① 증발기 찬 표면에서 냉각 제습② 습기필터에서 흡착 제습 ③ 응축기 배열로 공기 가열④ 가열된 공기로 습기필터 재생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여름철 폭염과 열대야의 맹위속에서 불쾌감의 원인이 되는 습도를 실내온도 변화없이 제거하는 제습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국가기반기술연구본부 이대영 박사팀은 기존의 제습과는 전혀 다른 원리에 기반을 두어 제습기나 에어컨 제습 기능보다 에너지 효율이 160% 이상 높으면서, 실내온도 변화없이 습도만 제거하는 제습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통상 우리나라에서는 폭염과 열대야가 동반되는데, 이는 높은 습도 때문이다. 습기는 열을 가두는 성질이 있어 한낮의 더위가 밤이 되어서도 식지 않게 되는 것이다. 폭염일 수의 증가와 함께 해양성 기후 특징을 보이는 우리나라 여름의 특성으로 습도가 동반상승해 열대야 현상이 빈발하고 있으며, 잠 못 이루는 고단한 여름이 되는 것이다.

폭염은 일일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말하며, 열대야는 전날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일컫는다.

열대야인 날에는 온도보다는 습도가 높은 것이 참기 힘든 더위를 느끼게 하는 주된 원인이다. 열대야 현상의 기준인 일일 최저온도 25도는 통상적인 냉방 기준온도인 26~28도 보다도 낮다. 이 온도에서 잠 못 이룰 정도로 괴롭다는 것은 온도보다는 습도가 주된 원인이라는 반증이다.

습도가 높으면 땀이 증발하지 않아 덥고 끈적한 불쾌감을 느끼게 되고, 실내에 결로 및 곰팡이가 발생해 실내 마감재 훼손, 물질적 손실, 건강악화 우려가 커진다. 열대야인 날에 제습을 통해 습도만 낮추어도 쾌적하고 건강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제습에 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여름만 되면 제습기와 에어컨의 제습 모드 중 어느 것이 제습 성능이 우수한지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지는데, 결론적으로는 ‘유의미한 차이’는 없다.

둘 다 차가운 표면에 이슬이 맺혀서 습기가 제거되는 같은 원리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단, 밀폐공간에서 운전할 경우, 제습기로는 온도가 과도하게 높아지고, 에어컨으로는 과도하게 낮아질 수 있다는 차이가 있다.

KIST 연구진은 전기제습기에 ‘데시컨트 로터’로 불리는 습기 필터를 추가해 고효율 데시컨트 제습 기술을 구현한 휴미컨(HumiCon)을 개발했다. 히트펌프의 증발기로 냉각된 공기가 데시컨트 로터를 통과해 제습된 후 히트펌프의 응축기 배열로 데시컨트 로터가 재생되는 원리로, 에너지 회수 방식을 적용하기 때문에 적은 에너지로 높은 제습 효과를 볼 수 있다.

이 기술은 국가 인정 시험기관에서 시행한 인증시험에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전기제습기 대비, 동일 소비전력에서 160% 향상된 제습 능력을 나타내었으며, 현장시험을 통하여 실효성을 검증받았다. 습기 필터는 내부적으로 재생되어 교체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하며, 전기제습기의 소비자 불만 사항인 실내 온도상승 및 소음문제를 완전히 해결했다.

습기 필터에 적용한 자체 개발 고분자 제습 소재는 실리카겔보다 제습 성능이 5배 이상 크며 탈취, 항균, 항곰팡이 성능도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휴미컨은 제습 기능뿐만 아니라, 환기·공기청정 기능도 갖춰 일 년 내내 활용할 수 있다.

개발자인 이대영 박사는 휴미컨의 사업화를 위해 직접 벤처기업 휴마스터를 창업, 작년 말 제품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상용 보급을 시작하고 있다.

KIST 이대영 박사는 “고효율 제습기술로 열대야도 없고 전력 대란이나 전력요금 걱정도 없는 뽀송뽀송한 여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기술은 특히 열대 및 온난다습한 기후에 적합한 기술로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인도, 북중남미 등 세계 대부분 지역에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휴미컨은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 신기술(NET) 인증, 고분자 제습 소재는 환경부 녹색기술인증을 취득했고 2018년에는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도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