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부터 갑상선질환 치료까지... ‘방사성의약품’배우러 왔어요”
“암 진단부터 갑상선질환 치료까지... ‘방사성의약품’배우러 왔어요”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9.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구원, 개도국 대상 ‘2019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분야 국제연수사업’ 개최
‘2019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분야 국제연수사업’ 과정 현장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각종 암을 비롯해 치매의 조기 진단 및 갑상선질환의 치료에 사용되는 ‘방사성의약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개발도상국에서 진단·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기술 역량을 쌓고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찾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9월 24일부터 10월 4일까지 대전 본원 및 정읍 분원과 성남 한국국제협력단 연수센터에서 10개 개발도상국 연구진을 대상으로 '진단⋅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역량 강화를 통한 장기계획 수립 연수사업'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계동위원소기구(WCI)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 행사에는 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전문가뿐만 아니라 분당서울대병원의 이병철 교수, 서울아산병원의 이상주 교수 등 의료계 핵의학 전문가도 참여해 방사성의약품의 생산 및 관리에 관한 기초이론부터 실습교육까지 포괄적으로 진행한다.

연구원은 이번 연수사업을 통해 10개 개도국 출신 연구진을 대상으로 연구원이 그동안 개발해온 연구결과 및 실무 기술을 전수할 예정이다.

이 연수 과정에는 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생산시설뿐 아니라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다양한 국내 최고 수준의 방사선의약품 취급기관에서의 실습이 포함되어 있어, 풍부한 현장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연구원은 지난해 9월 17일 세계동위원소기구(WCI)와 협약을 맺고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하는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성의약품 교육프로그램을 구축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 협약의 일환으로 연구원은 올해 개발도상국 10개국을 대상으로 이번 연수사업을 개최하게 되었으며, 2021년까지 참가국을 점차 확대해나가며 매년 개최할 계획이다.

연구원 박원석 원장은 “이번 국제연수사업이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료용 동위원소·방사성의약품 기술을 개발도상국에 전파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이들이 자국의 방사성의약품 기술정책 로드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