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내에서 자궁경부암의 종양부위에만 방사선 쬐어주는 기술개발
체내에서 자궁경부암의 종양부위에만 방사선 쬐어주는 기술개발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9.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임영경 박사 연구팀, 회전하는 방사선 차폐체를 이용해 방사선 방향 조절
종양의 모양에 맞게 방사선 전달
(그림1)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 삽입기구의 개념도체내 삽입기구의 한쪽 끝 내부에는 길게 홈이 파진 텅스텐 차폐체가 있고, 차폐체는 탄성관을 통해 모터 구동부에 연결되며, 티타늄 재질의 외피가 감싸진 채로 환자의 자궁내에 삽입된다. 반대쪽은 탈착 가능한 회전구동 어댑터를 통해 모터에 연결되고, 차폐체의 방향에 따라 방사선원의 선량이 비대칭적으로 환자에게 전달된다.
(그림1)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 삽입기구의 개념도체내 삽입기구의 한쪽 끝 내부에는 길게 홈이 파진 텅스텐 차폐체가 있고, 차폐체는 탄성관을 통해 모터 구동부에 연결되며, 티타늄 재질의 외피가 감싸진 채로 환자의 자궁내에 삽입된다. 반대쪽은 탈착 가능한 회전구동 어댑터를 통해 모터에 연결되고, 차폐체의 방향에 따라 방사선원의 선량이 비대칭적으로 환자에게 전달된다.
(그림2)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에 의해 환자에게 전달되는 비대칭 선량분포개발된 치료계획시스템에 의해 계산된 환자의 횡단면 (좌), 종단면 (우상) 및 평단면 (우중) 상에서의 선량분포(빨간선)는 비대칭적인 종양을 잘 포함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림2)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에 의해 환자에게 전달되는 비대칭 선량분포개발된 치료계획시스템에 의해 계산된 환자의 횡단면 (좌), 종단면 (우상) 및 평단면 (우중) 상에서의 선량분포(빨간선)는 비대칭적인 종양을 잘 포함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임영경 박사(국립암센터) 연구팀이 좌우 비대칭적으로 성장한 자궁경부암을 치료하기 위해 종양부위에 선택적으로 방사선을 조사할 수 있는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 기술을 개발하고 치료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근접방사선치료(Brachytherapy)는 인체 외부에서 방사선을 전달하는 체외방사선치료와 달리 삽입기구(Applicator)를 이용, 소형의 방사선원을 인체 내에 넣어 치료하는 방법이다. 암 덩어리 속 혹은 주변에 직접 방사선을 조사할 수 있어 정상조직에서의 방사선량은 줄이면서 종양부위에 대한 방사선량은 크게 높일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방사선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상호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 4건의 특허로 출원하는 한편 9월 18일 미국 방사선종양학회에서 발표했다.

비대칭적인 종양에 대해 통상의 근접방사선치료를 실시하는 경우 정상장기에 허용되는 방사선량을 지키면서 종양에 충분한 방사선을 전달하기 어려워 종양의 일부만 치료하는 방식을 사용하거나, 타원체 또는 고리모양의 기존 삽입기구에 침(needle)을 탑재해 종양부위에 방사선을 더 잘 전달하고 주변의 정상장기를 보호하는 방식을 사용했으나, 전자에서는 종양 재발의 위험을, 후자에서는 침 삽입 과정에서의 척수마취와 출혈이나 감염의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

연구팀은 일정한 방향으로 방사선을 방출하면서 360도 회전하는 방사선 차폐체를 내부에 장착한 삽입기구를 개발함으로써 종양부위에만 방사선을 집중해서 전달하고 주변 정상장기의 방사선 노출은 최소화하도록 했다.

종양의 모양에 맞게 방사선 조사방향을 선택하고 조사시간과 방사선원의 위치를 최적화함으로써 비대칭적으로 자라난 악성종양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자궁입구가 협소하고 굴절되어 있으며 선원에서 방사선이 넓게 퍼져나오는 문제점을 고려, 탄성관(hollow flexible shaft)을 도입하고 차폐체 설계를 최적화함으로써 차폐체 회전과 방사선원 이동이 모두 가능한 데다 방사선이 좁게 방출되도록 구현한 것이 핵심이다.

또 기존 근접치료기와의 호환성을 확보하고 안전한 환자치료를 위해 통합제어시스템, 정밀회전구동시스템, 치료계획시스템, 채널전환 어댑터 등을 함께 개발함으로써 실용화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자궁경부암 치료를 위해 실제 개발된 체내 삽입기구는 방사선이 모든 방향으로 균등하게 방출되는 기존의 삽입기구와 비교해 35도의 좁은 범위로 방사선 조사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종양에 국한된 선량분포 특성이 우수했다.

강보선 한국연구재단 원자력단장은 “자궁경부암 뿐만 아니라 체외에서 접근할 수 있지만 해부학적으로 굴절되어 있어 근접방사선치료가 용이하지 않은 부위에 발생하는 다양한 암종, 이를테면 식도암, 직장암 등에도 동일한 치료기술이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임영경 박사는 “개발된 근접방사선치료시스템은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에 가까이 있기 때문에 짧은 상용화 과정을 거쳐 자궁경부암 환자들을 실제로 치료할 수 있는 단계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