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주 재활로봇 훈련으로 보행 재활효과 향상
6주 재활로봇 훈련으로 보행 재활효과 향상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9.2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감각-운동 재활치료 기반, 뇌성마비 환자에서 다리기능 개선
(그림1) 발목, 무릎 스트레칭 로봇과 내족지보행 완화용 로봇(KIST 제공)개인맞춤형 발목 또는 무릎 스트레칭 후 내족지보행 완화를 위해 사용한 세 가지 로봇
(그림1) 발목, 무릎 스트레칭 로봇과 내족지보행 완화용 로봇(KIST 제공)개인맞춤형 발목 또는 무릎 스트레칭 후 내족지보행 완화를 위해 사용한 세 가지 로봇
(그림2) 개인맞춤형 좌우 발목, 무릎의 스트레칭 훈련 시퀀스(KIST 제공)각각 훈련 세션에서 피험자에게 개인맞춤형으로 가장 뻣뻣한 좌우의 발목 또는 무릎을 스트레칭 하는 훈련 시퀀스(LA: 왼쪽 발목, RA: 오른쪽 발목, LK: 왼쪽 무릎, RK: 오른쪽 무릎)
(그림2) 개인맞춤형 좌우 발목, 무릎의 스트레칭 훈련 시퀀스(KIST 제공)각각 훈련 세션에서 피험자에게 개인맞춤형으로 가장 뻣뻣한 좌우의 발목 또는 무릎을 스트레칭 하는 훈련 시퀀스(LA: 왼쪽 발목, RA: 오른쪽 발목, LK: 왼쪽 무릎, RK: 오른쪽 무릎)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한국연구재단은 이송주 박사(KIST) 연구팀이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뇌성마비 환자를 위한 재활로봇 기반의 감각·운동 기능 평가기술과 훈련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뇌성마비는 미성숙한 뇌에 발생한 손상으로 운동장애 등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미 메릴랜드주립대학교, UNIST(울산과학기술원), 시카고재활병원(Shirley Ryan Ability Lab)의 교수진 등이 함께한 이번 연구는 미 국립보건원, 미 국립과학재단, 미 장애·독립적 삶·재활연구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닉암메카트로닉스융합기술개발사업 및 개인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국제학술지‘전기전자공학회 신경시스템과 재활공학’(IEEE Transactions on Neural Systems and Rehabilitation Engineering) 9월호에 게재되었다.

기존 뇌졸중 등 신경손상 환자의 로봇재활 훈련은 하나의 로봇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환자의 상태에 따라 큰 도움이 되기도 하고 효과가 없기도 했다.

특히 뇌성마비 환자의 경우 경직(spasticity)이 발목이나 무릎, 또는 양쪽 모두에 나타나 관절이 뻣뻣해 질 수 있고 안짱걸음을 걷는 경우가 많아 걷는 방향의 보행 향상을 위한 훈련만을 진행할 경우 재활효과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

안짱걸음(intoeing gait)은 걸을 때 발이 안쪽으로 돌아가는 내족지 보행을 일컫는다.

이에 연구팀은 내족지 보행을 개선하려는 8명의 뇌성마비 환자군에서 다리의 감각 및 운동 기능 뿐만 아니라, 무릎과 발목 중 어디에 더 불편함이 있는지를 평가했다.

평가 결과에 따라 각각 발목 또는 무릎을 위한 스트레칭 로봇을 먼저 적용한 후 내족지 보행 완화용 로봇을 적용하는 맞춤형 재활훈련 프로토콜을 개발하고 그 효용성을 증명했다.

각각의 다른 용도로 개발된 3개의 로봇을 함께 적용해 환자의 취약 부분을 맞춤형으로 더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사용된 발목용 스트레칭 로봇, 무릎용 스트레칭 로봇, 내족지보행완화용 로봇은 이번 논문의 교신저자인 리첸장(Li-Qun Zhang) 교수와 제1저자인 이송주 박사 등이 앞서 개발한 것이다.

뻣뻣한 관절을 풀어주면 이후 보행훈련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기존 연구결과에 착안해 필요한 관절에 스트레칭을 적용한 뒤 내족지 보행 완화를 위한 훈련을 하는 것이 개발된 프로토콜의 핵심이다.

실제 6주간의 맞춤형 훈련을 통해 환자 대부분 보행속도가 빨라지고, 고유수용감각이 예민해졌으며, 내족지보행이 완화되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연구팀은 향후 뇌성마비 뿐만 아니라 뻣뻣한 관절을 가진 절단환자, 근골격계 및 신경손상 환자에게도 본 방법론이 적용되는지 연구할 계획이다.

제1저자인 이송주 박사는 “개인맞춤형으로 과학적, 정량적 재활치료를 할 수 있어 근골격계 및 운동기능장애 관련 정밀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