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과의존, 유아동-노인 극과극 연령층 증가율 '껑충'
스마트폰 과의존, 유아동-노인 극과극 연령층 증가율 '껑충'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9.2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동 노인 3년간 각각 2.8% 2.5% 증가할 때 청소년 1.3% 감소
60대 과의존위험군 스마트폰 때문에 건강, 가족․사회적관계 갈등 경험 호소

한국과학경제=김기성 기자】 2018년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조사결과 유아동과 노인층에서 과의존위험군이 지난 2016년에 비해 각각 2.8%, 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유아동 과의존 위험군 비율이 2016년 17.9%에서 20.7%로 가장 많이 올랐고, 그 뒤를 이어 노인 과의존 비율도 11.7%에서 14.2%로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연령의 스마트폰 과의존 증가폭은 둔화되고 있어 2016년에서 17.8%에서 2017년에는 18.6%로 1.6%p가 늘어난 반면, 2018년에는 0.8%p증가에 그쳤다. 청소년층은 오히려 1.0%p 소폭 감소했으나, 유아동은 1.6%p 60대는 1.3%p 증가해 평균치보다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과의존은 사용에 대한 금단과 내성을 지니고 있으면, 이로 인해 일상생활의 장애가 유발되는 상태를 뜻한다.

이상민 의원은 “시대가 변함에 따라 동영상에 의존하는 유아동이 늘어나고, 60대 이상의 노인층에서 유튜브 등 스마트폰 이용이 늘어나고 있다"며 “스마트폰 과의존 층의 건강 문제가 생기고, 가족과 친구 동료와 갈등을 경험하는 60대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사회적 문제가 되기 전에 관심을 가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다른 물품보다 스마트폰을 갖고 노는 것을 좋아한다는 아이들의 비율이 90%가 넘었다”며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을 접하게 되면서 학습자세, 시력 등의 건강, 부모와의 갈등 등의 문제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