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OTT 산업 발전을 위한 현장의견 수렴에 나서
과기정통부, OTT 산업 발전을 위한 현장의견 수렴에 나서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9.2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TT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업계·전문가 간담회 개최
27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OTT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업계‧전문가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27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OTT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업계‧전문가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한국과학경제=김기성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2차관은 9월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업계‧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OTT(Over-the-top)는 범용 인터넷망을 통해 방송프로그램, 영화 등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최근 OTT로 대표되는 새로운 미디어가 시장의 역동성을 주도하며 국내외 방송ㆍ미디어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불러오고 있다.

방송·미디어 플랫폼과 콘텐츠 시장을 둘러싼 글로벌 업계 간 경쟁이 본격화되고, 이에 대응해 국내 업계에서도 서비스 혁신과 콘텐츠 역량을 결집하기 위한 사업자간 제휴와 합병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이러한 국내외 OTT 업계의 시장재편 움직임이 향후 국내 방송·미디어, 콘텐츠 산업에 어떠한 영향을 초래할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업계 현장과 학계,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가운데, 한편으로는 국회를 중심으로 기존 방송 법제도를 통해 OTT 서비스를 제도화하려는 입법 논의도 이루어지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급변하는 시장상황에서 OTT 산업 활성화와 방송·미디어, 콘텐츠 업계의 선순환 생태계 형성이 서로 맞물려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관련 정책방향에 대해 업계와 정부가 함께 중지를 모을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OTT 관련 사업자와 학계․연구계․유관기관의 전문가 약 20여명이 참석해 OTT 등 방송ㆍ미디어 산업의 최근 동향을 공유하고 OTT 경쟁력 제고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발제에서 조영신 SK브로드밴드 전략담당 실장은 최근 OTT 시장을 둘러싼 글로벌 경쟁 본격화에 대응한 국내 OTT 사업자의 전략 등 현장 업계와 시장 동향을 분석·소개한 데 이어서, 곽동균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내 OTT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정책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국내 OTT 시장에서 넷플릭스, 유튜브(구글) 등 글로벌 OTT 사업자의 영향력이 빠르게 확장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사업자들도 콘텐츠와 서비스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대응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OTT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글로벌 사업자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밝히며, 정부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줄 것을 건의했다.

민원기 제2차관은 “현 시점에서 국내 OTT 시장은 성장 초기단계로 시장의 가변성과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원칙적으로 과도한 규제보다는 산업 발전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정책 논의 전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시장 변화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는 한편, 글로벌 차원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외 사업자간 역차별이 심화되지 않도록 관련 제도개선에도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간담회의 후속조치로서 부내에 관련 전문가들로 ‘OTT 산업 발전 연구반(T/F)’을 구성ㆍ운영할 계획이며,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들과 함께 추가로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로부터 산업발전 및 제도개선에 대한 건의사항을 수렴해 관련 정책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