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공황장애 극복하기’건강강좌 개최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공황장애 극복하기’건강강좌 개최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0.0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황장애의 주요 증상과 치료 및 관리요령 소개
일산병원 이덕종 교수
일산병원 이덕종 교수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병원장 김성우)은 10월 11일 오후 4시, 지하 1층 대강당에서 ‘공황장애 극복하기’라는 주제로 건강강좌를 개최한다.

공황장애란 갑자기 죽음이 임박할 것 같은 극심한 불안과 함께 두통, 현기증, 가슴 두근거림, 호흡곤란, 저림 등의 신체증상이 나타나는 불안장애를 말하는데, 이러한 신체적인 증상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교감신경이 지배하는 모든 영역에서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공황장애를 방치하면 깊은 우울증에 빠지거나 심한 경우 자살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공황장애가 의심된다면 무엇보다 조기진단과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정신건강의학과 이덕종 교수는 “공황장애를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먼저 공황장애에 대해 이해하고 있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공황장애는 6~8개월간 꾸준하게 치료를 받으면 80% 이상에서 완치 또는 약한 증상만이 남아 있을 정도로 호전이 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반복되는 공황증상을 보인다면 즉시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이덕종 교수의 강의로 진행되는 이번 강좌에서는 공황장애의 주요 증상과, 증상에 따른 치료방법, 예방과 관리요령 등을 소개해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환자들의 치료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