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실천으로 개인행복 PLUS, 조직성과 UP↑
워라밸 실천으로 개인행복 PLUS, 조직성과 UP↑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0.2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RD,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자기계발 증진
'행복나눔 따뜻한 KIRD 20개 시책 추진과제' 개요
'행복나눔 따뜻한 KIRD 20개 시책 추진과제' 개요

【한국과학경제=최경제 기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은 지난 7월 1일 도입한 주 52시간 근무제가 직원의 자기계발과 여가선용 기회를 대폭 확대하는 계기가 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기관 차원에서 불필요한 야근과 휴일 근로를 줄이기 위해 노력한 결과로, 상위 부서장부터 정시퇴근에 솔선수범하며 직원들의 빠른 귀가를 종용한 것이 큰 역할을 했다.

잦은 회식과 야근으로 저녁 늦게까지 직장에서 보내야 했던 직원들은 이제 건강한 삶을 위해 운동을 하거나, 평소 관심만 두었던 어학 공부를 시작하는 등 자기계발에 집중투자 하는 모습으로 바뀌었다.

특히, 주말과 휴일 중심으로 이루어졌던 동호회 모임도 평일 저녁시간에 진행되면서 참여가 어려웠던 직원들에게도 풋살, 테니스, 영화관람 등 취미활동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KIRD는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기에 앞서 기존에 진행해오던 유연근무제도를 현실정에 맞춰 개선했다.

직군별・업무별로 근무 사항을 고려해 평일(월~목) 10분 일찍 출근하고 금요일 조기 퇴근하는 형태에서 출・퇴근 시간 조정이 가능한 ‘시차출퇴근제’(선택적 근로시간제, A~F 총 6개 유형)로 변경하여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직원 스스로 근무시간을 정하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통상근무자보다 20% 짧게 근로하는 ‘플렉서블 20%’, 초과근로에 대해 유급휴가를 부여하는 ‘보상휴가제’, 남은 연차휴가를 이월하여 사용할 수 있는 ‘연차저축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했다.

특히, 통상근무자 대비 근로시간을 20% 단축한 형태인 ‘플렉서블 20%’ 는 20% 낮은 수준의 급여를 받지만, 실제 주 4일 근무가 가능한 이점이 있다.

임직원 모두가 행복하고 즐겁게 일하는 ‘꿈의 직장’을 목표로 추진한 '행복나눔, 따뜻한 KIRD!' 프로젝트와 '여성 연구원 지원제도'는 워라밸 조직문화 조성의 또 다른 원동력이다.

지난해 추진한 '행복나눔, 따뜻한 KIRD!'에서는 일과 삶의 조화를 이루는 핵심가치, 조직문화, 일하는 방식, 일・가정 양립, 일터 혁신 등 5대 분야에서 개선(안) 20개 시책을 수립했고, 육아휴직, 임신기・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업무 연속성 보장, 수유 시간 보장 등 임신과 출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여성 직원이 안정적으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여성 연구원 지원제도'를 마련해 운영 중에 있다.

아울러 자녀와 함께 업무가 가능한 ‘패밀리 오피스’를 설치, 직원들이 보육시설 휴무 등 갑작스러운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조성찬 원장은 “워라밸을 추구하는 현대 사회에서는 조직의 성과 못지않게 개인의 삶을 매우 중요시하고 있다”며, “일과 생활이 조화로운 과학기술계의 연구 풍토 조성에 기여하고자 습관성 야근을 근절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시책을 지속 추진하여 주 52시간 근무제를 착근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