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스토어 씨앗, 공공 클라우드 이용과 기업 성장 견인
클라우드스토어 씨앗, 공공 클라우드 이용과 기업 성장 견인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0.2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서비스 이용계약 777건, 이용계약금액 511억원 돌파
씨앗 777 백일장 이벤트
씨앗 777 백일장 이벤트

 

한국과학경제=김기성 기자】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서비스 전문 유통플랫폼 ‘클라우드스토어 씨앗(CEART: Cloud Ecosystem Application maRT)’을 통해 판매된 서비스가 총 777건, 511억원 규모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의 162억 대비 215% 이상 크게 성장한 수치이다.

씨앗은 수요자가 원하는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발견하고, 제공기업은 자사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서비스 전문 유통플랫폼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A가 2016년 3월부터 구축·운영해왔다.

2019년 10월 현재, 210개 기업의 340개 서비스가 등록·유통 중이며, 정부·지자체·공공기관 등 1,370개 기관이 씨앗을 이용하고 있다.

이는 2016년 말 대비, 등록 기업은 약 4배(60건→210건), 등록된 서비스는 약 3배(120건→340건) 가량 증가한 수치이다.

씨앗에 등록된 서비스는 세부적으로 SaaS 216개(63.5%), IaaS 96개(28.2%), PaaS 24개(7.1%), SCS 4개(1.2%) 순이며, 특히 SaaS는 ‘16년 말에 비해 3배 이상 증가되었다.

최근 씨앗에는 인공지능·IoT·빅데이터 등 첨단 디지털서비스의 등록이 두드러지게 증가하는 추세이다.

클라우드서비스 이용계약은 3년 만에 약 12배(16년, 64건→19년, 777건), 이용계약금액은 약 26배(16년, 19억→19년, 511억) 이상 대폭 성장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이용계약 건수가 608건으로 전체의 78.2%를 차지하고 있어, 씨앗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의 서비스 유통과 성장에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018년을 기점으로 서비스 이용계약이 급증함에 따라 공공부문의 클라우드 시장 마중물 역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NIA 문용식 원장은 “우리나라는 아직 선진국에 비해 공공부문 클라우드 이용률이 정보화예산의 1.6% 수준으로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향후 씨앗을 근간으로 공공부문 민간 클라우드 이용을 촉진하고, 서비스 이용에 적합한 전문 계약제도 신설을 지원해 공공에서 경쟁력 있는 국산 서비스를 쉽고 투명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NIA는 777건 서비스 이용계약 돌파기념으로 `씨앗 777 백일장’이벤트를 11월 1일까지 씨앗 홈페이지(www.ceart.kr)를 통해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