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재단, K-STP 교육으로 연구소기업 수출 길 열어
특구재단, K-STP 교육으로 연구소기업 수출 길 열어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1.0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STP 교육 참석기관과 연구소기업의 32만불 수출계약 체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상공회의소 Mohd Yusri Bin Abdul Latip 부회장(왼쪽 네번째)와 (주)에코바이오의학연구소 구태규 대표(왼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상공회의소 Mohd Yusri Bin Abdul Latip 부회장(왼쪽 네번째)와 (주)에코바이오의학연구소 구태규 대표(왼쪽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과학경제=최경제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10월 31일 재단 사옥에서 한국형 과학단지 교육(‘K-STP’)을 통한 연구소기업의 해외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주요내용으로는 K-STP 교육 참석기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상공회의소(‘KLICC’)와 연구소기업 제275호 ㈜에코바이오의학연구소의 협약을 통해 말레이시아에 향후 5년간 30만불의 제품을 수출하게 되었다.

특구재단은 금년도 10월 21일부터 11월 1일까지 2주간 K-STP 교육을 통해 11개국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과학단지 조성 및 운영노하우 전수, 기술사업화 전략 강의 및 참여기관의 수요에 따라 맞춤형 비즈니스 미팅 등을 추진했다.

또 기존 연구소기업 중 19개 기업을 발굴하여 글로벌 역량과 제품 검증 등을 실시하고 이를 K-STP와 연계했으며, 최종 14개 기업과 K-STP에 참가하는 7개국(10명)과의 비즈니스 미팅과 캐주얼 미팅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이번 성과를 시작으로, 제79호 연구소기업인 ㈜아이투비는 K-STP 참석기관인 인도네시아 연구기술고등부와의 협력으로 올 12월에 2만불의 제품을 선적할 예정이다.

특구재단 양성광 이사장은 “K-STP는 과학기술로 눈부신 성장의 토대를 마련한 우리나라의 성공 스토리를 개도국에 공유함과 동시에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으로의 역할도 수행한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이고 다각적으로 특구의 글로벌 기술사업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