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빅데이터 유통 활성화 돕는 국제표준 개발
ETRI, 빅데이터 유통 활성화 돕는 국제표준 개발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1.1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U서 `빅데이터 카탈로그 메타데이터' 개념 및 모델 채택
데이터 수요 대응, 빅데이터 관련 표준개발 및 연구 주도
ETRI 연구진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 Popov 국제 표준 회의에 참석한 모습.
ETRI 연구진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TU Popov 국제 표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ETRI 연구진이 디지털 트윈 관련 빅데이터 연구를 논의하고 있다.
ETRI 연구진이 디지털 트윈 관련 빅데이터 연구를 논의하고 있다.

 

【한국과학경제=김기성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제4차산업혁명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빅데이터의 유통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국제표준을 승인받아 향후 관련 연구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지난달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표준화 회의에서 빅데이터 카탈로그를 위한 메타데이터 요구사항 및 개념모델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되었e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표준은 빅데이터를 생성하는 것은 물론 저장, 가공, 분석, 시각화, 교환, 삭제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메타데이터를 정의했다. 또 UML로 작성된 상세한 메타데이터 개념모델과 메타데이터를 개발자들이 쉽게 응용하고 개발할 수 있는 XML 형태로 구현한 내용도 제공한다.

이 표준은 기업이나 조직 내 데이터 관리는 물론, 빅데이터 공유, 데이터 시장 등에 폭 넓게 사용될 수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 공유 및 재활용을 돕고 데이터 시장의 양적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ETRI는 보고 있다.

ETRI는 지난 2017년, ETRI 하수욱 책임연구원이 표준화 에디터(Editor)를 맡은 뒤, 이강찬 지능정보산업표준연구실장, 인민교 책임연구원과 함께 지난 3년 간 개발을 주도해 온 끝에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연구진은 그간 ▲빅데이터 교환 프레임워크 및 요구사항 ▲빅데이터 출처 관리를 위한 요구사항 ▲클라우드 기반 빅데이터 서비스 요구사항 ▲빅데이터 기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아키텍처 등을 개발하며 주요 빅데이터 표준 개발을 주도 국가로서 역할을 해오고 있었다.

ETRI 강신각 표준연구본부장은 “이번 성과를 통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데이터 수요를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할 초석을 마련했다"면서 "향후에도 데이터 활용을 위한 국제 표준 연구 개발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표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 과제인‘국제표준 기반 오픈 데이터 유통 플랫폼 확장 기술 개발’의 일환으로 수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