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섬유화 치료제 개발 앞당겨
폐 섬유화 치료제 개발 앞당겨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1.1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온코빅스와 기술이전 계약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미숙 원장(오른쪽)과 ㈜온코빅스 김성은 대표가 기술이전 협약을 맺은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미숙 원장(오른쪽)과 ㈜온코빅스 김성은 대표가 기술이전 협약을 맺은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한국원자력의학원은 11월 18일 폐 섬유화 치료제의 특허 및 노하우를 항암제 개발 바이오 신약기업 ㈜온코빅스에 이전했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이윤진 박사 연구팀은 현재 임상에 사용 중인 특정 표적 폐암 치료제가 방사선 피폭에 의한 폐 섬유화 및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폐 섬유화의 예방 및 치료에 효과가 있고, 특히 흉부 방사선 치료시 나타날 수 있는 폐 섬유화 예방 및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규명했다.

또 연구팀은 ㈜온코빅스가 연구개발 중인 표적 폐암 치료 화합물이 폐 섬유화 치료 후보물질로서 효능이 있음을 규명해 이를 기술이전 했다.

이번 연구성과 창출 및 기술이전에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했으며,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온코빅스는 폐 섬유화 치료제 상용화를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미숙 원장은 “기술이전을 통해 연구개발 성과가 폐 섬유화 치료제 신약으로 개발되어 방사선 피폭 치료 및 암 환자의 방사선 치료 효과를 높이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