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대 김건희 교수팀, 가상현실 학회 VRST 2019에서 최우수 논문상 수상
서울대 공대 김건희 교수팀, 가상현실 학회 VRST 2019에서 최우수 논문상 수상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1.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개발한 편광 위지추적 기술 제안
VRST 2019 – Best Full Paper Award – Runner Up 수상
VRST 2019 – Best Full Paper Award – Runner Up 수상

 

한국과학경제=이선재 기자】 서울대 공대는 컴퓨터공학부 시각 및 학습 연구실의 장혁 석사과정 학생과 쏘카의 최주헌 연구원, 김건희 교수가 공저한 논문이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된 ACM VRST 2019(ACM Symposium on Virtual Reality Software and Technology)에서 최우수 논문상(Best Full Paper – Runner Up)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 25번째로 개최된 ACM VRST는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분야 최우수 국제 학회로, 연구재단 우수 국제학술대회 목록에도 포함되어 있다. 올해에는 총 187 편의 논문 중 39편이 채택됐으며, 표준 규격 논문 기준으로는 142편의 논문 중 25편이 채택됐다. 이중에서 심사 점수 최고점을 받은 논문 단 2편만이 최우수 논문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건희 교수팀은 모바일 가상현실 기기를 위한 컨트롤러의 위치추적 기능에 PLS(Polarized Light Sensing)라 불리우는 편광 위치추적 기술을 접목해 참신함을 인정받았다. 특히 연구팀이 제안한 기술은 번거로운 설치 작업이나 PC, 콘솔 등의 추가적인 계산 없이 높은 위치 정확도와 빠른 응답률을 보이는 것이 장점이다.

논문의 제1저자인 장혁 석사과정학생은 “ACM VRST 2019에서 새로운 연구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편광을 활용한 실내 위치측정 솔루션인 PLS를 독자 개발해 상용화했으며, 지난 4월 쏘카에 인수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