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IBS, 생명현상의 근원인 유전자 발현 원리 규명
DGIST-IBS, 생명현상의 근원인 유전자 발현 원리 규명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1.2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포특이적 시스템 개발해 RNA 항상성 조절과 유전자 발현 통제하는 물질 밝혀
향후 농작물 생산성 증가와 인체 질환 치료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
세포 특이적 유전자를 이용한 애기장대 형질전환체들의 형광현미경 사진
세포 특이적 유전자를 이용한 애기장대 형질전환체들의 형광현미경 사진
단백질 분해 복합체인 프로테아좀의 구성단백질 RPT2a의 RNA 분해효소 조절 현미경 사진
단백질 분해 복합체인 프로테아좀의 구성단백질 RPT2a의 RNA 분해효소 조절 현미경 사진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DGIST는 뉴바이올로지전공 곽준명 교수와 김윤주 박사(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가 주축이 된 연구팀이 유전자 발현과 세포 내 제어 RNA 항상성을 조절하는 핵심물질의 원리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생명현상의 근원을 밝혀낸 성과로써, 향후 농작물 생산성 증가와 인체 질환의 치료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생명체를 이루고 있는 세포는 복잡한 여러 작용들을 통해 스스로 조절하며 유지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작용 중 외부 유전자의 세포 내 침입을 억제해 유전자 형성을 조절하는 ‘유전자 전사 침묵(Post-Transcriptional Gene Silencing, PTGS)’이 있으며, 세포 내 잘못 생성된 RNA가 세포에 손상을 주지 않도록 이를 제거하여 항상성을 유지하는 ‘RNA 품질관리(RNA quality control, RQC)’ 작용이 있다.

이 두 가지 상호작용을 통해 세포내 RNA는 항상성을 유지하면서 생명의 영속성을 가지게 되나, 상호작용에 대한 자세한 메커니즘에 대해 알려진 바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연구팀은 두 작용의 원리를 알아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고, 세포 내 단백질분해 복합체인 26S 프로테아좀(26S Proteasome)이 제어 RNA의 항상성을 조절해 유전자 발현을 통제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이를 시각화하기 위해 ‘미끼(Prey)’와 ‘사냥꾼(Orion)’으로 명명한 세포 특이적 분자유전학적 시스템을 자체 고안했고, 이를 애기장대식물에 도입했다. 그 결과, 프로테아좀의 구성 단백질인 ‘RPT2a’가 제어 RNA 항상성을 조절하는 분해 효소들과 결합하고 이 단백질들의 양을 조절해 유전자 형성을 조절하는 ‘유전자 전사 침묵’ 작용에 기여함을 규명했다.

DGIST 곽준명 교수는 “이번 연구는 세포가 어떻게 단백질 분해 메카니즘을 이용해 제어 RNA생성을 조절하고 외부 RNA를 통제하는지에 대한 생명현상을 최초로 규명한 것”이라며, “이 연구결과를 통해 농작물 생산증가 및 인체 질환의 치료에 새로운 접근 방법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플랜트(Nature Plants, IF=13. 297)에 18일자 온라인 게재되었다.

이 연구는 DGIST 뉴바이올로지전공 곽준명 교수와 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김윤주 박사가 공동교신저자로, 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김명희 박사가 제 1저자로, DGIST 이병훈 교수, 생명과학연구원 박정미 박사 및 연구원들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