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한림원, 최우수 젊은 과학자 26인 Y-KAST 회원 선출
과학기술한림원, 최우수 젊은 과학자 26인 Y-KAST 회원 선출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2.0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서울대), 김택수(KAIST), 함유근(전남대), 박호석(성균관대), 김상우(연세대) 등
탁월한 학문적 성과를 낸 만 43세 이하 연구자 선정

과학기술부문 최고 석학기관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한국 과학기술계의 미래를 선도할 최우수 젊은 과학자 26명을 2020년도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Young Korean Academy of Science and Technology, Y-KAST) 신입회원으로 선출했다.

신입 차세대회원은 △정책학부 임재현 서울대학교 교수 등 2명 △이학부 김재경 KAIST 교수 등 5명 △공학부 이광호 고려대학교 교수 등 12명 △의약학부 김상우 연세대학교 교수 등 7명으로 각 분야에서 절정의 연구기량을 보이고 있는 젊은 연구자들이 선정됐다.

2020년도 한국차세대과학기술한림원 신입회원 26명 명단

 

정책학부(2) 임재현(서울대), 조용래(STEPI)

 

이 학 부(5) 김 석(서울대), 김재경(KAIST), 문회리(UNIST), 최제민(한양대), 함유근(전남대)

 

공 학 부(12) 강용묵(고려대), 김동성(POSTECH), 김택수(KAIST), 나석인(전북대), 박호석(성균관대), 백정민(UNIST), 서창호(KAIST), 심준형(고려대), 이광호(고려대), 최민기(KAIST), 한승민(KAIST), 한정우(POSTECH)

 

의약학부(7) 김상우(연세대), 김영국(서울대), 김혜영(서울대), 양웅모(경희대), 이동훈(서울대), 이윤희(서울대), 장선주(서울대)

 

차세대회원은 학문적 성과가 뛰어난 연구자를 선발하며, 특히 박사학위 후 국내에서 이룬 연구 성과를 중점적으로 평가함으로써 우리나라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할 가능성이 높은 과학자들을 최종 선출한다.

올해 선출된 회원의 평균나이는 만 40.7세이며, 양자장이론·초끈이론 분야에서 이미 국제적 수준의 성과를 내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과학자인 김석 서울대 교수와 꿈의 신소재라는 2차원 반도체 포스포린의 에너지 저장 기작을 규명하여 국내외 주목을 받은 박호석 성균관대 교수 등 분야별 차세대 스타과학자들이 다수 포함됐다.

또 무기화학 분야에서 독창적인 연구를 개척하고 있는 문회리 UNIST 교수, 나노역학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한승민 KAIST 교수 등 여성과학자 5인이 영입됐다.

한민구 원장은 “Y-KAST는 국내 유일의 영아카데미로서 젊은 과학자들이 주축이 되어 정책 활동과 해외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며 “이들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젊은 과학자들이 연구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향후 세계적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