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벤츠에 탑재할 한국 스타트업 아이디어 뽑는다
차세대 벤츠에 탑재할 한국 스타트업 아이디어 뽑는다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2.1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벤츠코리아,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공동 개최

 

한국과학경제=홍성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메르세데스 벤츠와 공동으로 11일부터 3일간 EQ Future 전시장(서울 신사동)에서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개최한다.

커넥티드카는 무선통신망을 기반으로 다른 차량이나 도로기반시설과 정보교환을 통해 교통 안전을 위한 실시간 서비스가 가능하며, 영화스트리밍, 뉴스정보 등 운전자 편의를 지원하는 미래차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의미한다.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은 지난 10월 중기부와 독일 다임러가 자율주행 등 미래차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위해 합의한 내용이다.

그동안 총 40개팀이 참가한 예선과 단계별 평가를 통해 최종 9개팀이 이번 해커톤에 참가했다.

최종 참가팀들은 벤츠의 인포테인먼트 플랫폼(MBUX)을 기반으로 48시간 동안 자율주행 운전자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및 온라인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우승팀(최대 3개팀)에게는 해당 아이디어를 벤츠 차량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화 및 양산의 기회가 제공된다. 그 중 1개팀에게는 중기부장관상과 함께 별도의 사업화자금(2억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해커톤을 통해 국내의 역량있는 스타트업은 해외진출 기회를 얻을 수 있고, 메르세데스 벤츠는 커넥티드카 관련 신규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다.

중기부 김학도 차관은 “자율주행차의 출현으로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는 삶의 중심축이 되고 있다”며, “다양한 신서비스 개발이 예상되는 커넥티드카 시장은 스타트업에게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