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발견한 외계행성계에 ‘백두–한라’ 이름 선정
한국이 발견한 외계행성계에 ‘백두–한라’ 이름 선정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2.1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천문연맹(IAU), 외계행성 이름 짓기 캠페인 결과 발표
IAU에서 최종 선정, 발표한 이름 백두-한라의 그래픽 이미지
IAU에서 최종 선정, 발표한 이름 백두-한라의 그래픽 이미지
작은곰자리에 위치한 중심별 백두와 외계행성 한라
작은곰자리에 위치한 중심별 백두와 외계행성 한라

 

한국과학경제=박정민 기자】 국제천문연맹(IAU)은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한 ‘외계행성 이름 짓기 캠페인’의 결과, 한국이 공식적으로 참여한 별 8 UMi와 외계행성 8 UMi b의 이름 제안에는 백두(Baekdu)와 한라(Halla)가 선정됐다고 2월 17일 현지시각 11시(한국시각 19시)에 발표했다.

이에따라 앞으로 백두와 한라는 과학적인 명칭과 함께 전 세계 공용으로 사용된다.

외계행성은 태양계 밖 우주에 있는 다른 별(항성) 주위를 공전하는 행성을 말한다.

IAU는 각 나라에서의 관측 가능성과 연관성을 고려해 이름 붙일 외계행성을 배정했으며, 외계행성 이름 짓기 한국 운영위원회는 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 망원경으로 이병철 박사 등이 발견한 외계행성 8 UMi b를 이름 짓기의 대상으로 확정했다.

8 UMi 외계행성계는 태양으로부터 약 520광년 떨어져 있으며 태양보다 1.8배 무거운 별 8 UMi와 그 주위를 돌고 있는 외계행성 8 UMi b로 이루어져 있다. 이 외계행성계는 우리에게도 익숙한 북극성이 포함된 작은곰자리에 위치한다. 겉보기 등급은 6.83등급으로 맨 눈으로도 관측이 가능하다.

한국에서는 지난 8월 20일부터 두달간 전 국민 온라인 공모를 통해 총 325건의 이름을 접수했으며, 다방면의 심사위원 사전심사 및 2주간의 대국민투표 등을 거쳐 IAU에서 최종 이름을 선정했다.

이름의 제안자인 채중석(51, 서울혜화경찰서 경찰관)씨는 “별 이름 백두와 외계행성의 이름인 한라는 북쪽의 백두산과 남쪽의 한라산에서 착안해, 평화통일과 우리 민족의 번영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선정된 백두와 한라는 각각의 과학 명칭인 8 UMi, 8 UMi b와 더불어 사용될 예정이며 그 권리 또한 제안자에게 돌아간다.

한편, IAU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한 본 행사의 참여국가는 총 110여 개국, 36만 건의 이름 제안서가 접수가 됐으며, 직접 참여자는 약 78만 명으로 집계됐다.

어미별과 외계행성의 이름을 짓는 IAU의 캠페인은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됐으며 한국은 올해 처음으로 참여했다.

외계행성 이름 짓기 캠페인은 우주에서 우리가 어떤 위치에 있으며, 다른 문명에서는 지구가 어떻게 인식될 수 있는지에 대한 고찰에서부터 시작됐다.

이 캠페인의 매니저인 에두아르도 몬파르디니 펜테도(Eduardo Monfardini Pentedo)는 “일반 대중에게 100여 개 이상의 새로운 외계행성계를 소개할 뿐만 아니라 그 세계의 이름을 지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며 “미래에 추가 발견될지도 모르는 행성들의 이름을 같은 주제 내에서 지을 수 있도록 확장성까지 고려해 이름들을 선정했다”고 설명을 보탰다.

IAU 회장인 에빈 판 디슈호크(Ewine van Dishoeck) 박사는 “올 한해 동안 IAU는 창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천문학 활동을 통해 대중과 교류해왔는데, 특히 외계행성 이름 짓기 캠페인은 여러 사회와 연계된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프로젝트였으며 앞으로 수년간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