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 경량전철용 제3궤조 집전장치 신기술 인증
철도연, 경량전철용 제3궤조 집전장치 신기술 인증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12.2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소재 적용 국산화 개발·동절기 결빙 방지
‘경량전철 제3궤조용 집전장치’신기술 인증서 수여식
‘경량전철 제3궤조용 집전장치’신기술 인증서 수여식

 

【한국과학경제=이수근 기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개발한 경량전철용 제3궤조 집전장치가 신기술(NET) 인증을 획득했다.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 온 제3궤조 집전장치를 국산화함으로써 수입대체로 인한 기업의 매출 신장 등이 기대된다.

2017년부터 2년간 ‘철도연 중소·중견기업 지원연구사업’으로 철도연과 우진기전이 공동으로 개발했다.

제3궤조는 열차가 달리는 선로 위 궤도를 따라서 설치된 또 다른 레일에 의해 전기를 공급하는 방식을 말한다.

개발된 집전장치는 제3궤조용 집전장치의 가장 큰 문제였던 동절기 결빙을 해결했다. 차량에서 전력을 받아들이는 집전슈의 뒷면 내부에 열선을 장착하여 겨울철에도 안전한 정시운행이 가능해졌다.

이와 함께 2년 주기로 교체되는 집전슈를 국산 소재인 구상흑연주연철을 적용하여 안정적인 자재공급과 유지보수성을 높였다.

특히, 현재 국내에서 운영 중인 철제차륜형식 경량전철과 상호 호환이 가능하고, 협소한 공간에서도 집전장치와 급전선을 빠르고 쉽게 분리할 수 있어 유지보수가 용이하다.

국토교통부 도시철도차량 철제차륜 경량전철 기술기준과 국제표준(KS C IEC 60494-2)에 적합하게 설계·제작됐으며, 집전용량, 운동변위량, 진동·충격 특성, 내구성, 집전슈 마모 등 KOLAS 공인시험기관에서 성능검증을 완료했다.

향후 경량전철시스템 구축 예정 지역인 인천도시철도 2호선, 우이신경전철, 김포경전철 등 새로운 노선과 기존노선의 유지보수에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 개발 제품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경량전철 제작사들과 협력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그동안 해외 수입품에 의존해 오던 도시철도 핵심소재부품을 중소기업과 공동 개발했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철도분야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해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