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유전학적 빛자극을 통한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 연구”
“광유전학적 빛자극을 통한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 연구”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20.02.05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 알츠하이머성 치매에서의 해마 억제성 신경세포의 역할 규명
고려대 뇌공학과 곽지현 교수팀은, 생명과학 분야 권위 학술지인 BMC Biology 게재
알츠하이머병 주요 원인 물질인 Amyloid beta oligomer (AβO)에 의해 손상된 해마 신경망 내 감마파(40-80 Hz)를 parvalbum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PV)의 광유전학 기반 빛 자극에 의한 활성을 통해 해마 감마파를 정상 수준으로 회복함
알츠하이머병 주요 원인 물질인 Amyloid beta oligomer (AβO)에 의해 손상된 해마 신경망 내 감마파(40-80 Hz)를 parvalbum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PV)의 광유전학 기반 빛 자극에 의한 활성을 통해 해마 감마파를 정상 수준으로 회복함

 

한국과학경제=윤혜민 기자】 고려대 뇌공학과 곽지현 교수팀은 광유전학적 빛자극을 통한 해마 신경망내 억제성 신경세포(parvalbumin 및 somatostat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 활성 조절을 통해 초기 알츠하이머성 치매에서 나타나는 뇌파 및 시냅스 가소성 장애를 회복시킬 수 있음을 밝혔다.

보건산업진흥원의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 및 국가치매극복기술사업과 Human Frontier Science Program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BMC Biology에 1월 15일 게재됐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국내 치매환자의 약 70%를 차지하는 신경 퇴행성 질환으로,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가 기억 형성의 중추인 해마에 침착되어 신경세포의 사멸 및 신경회로 붕괴를 야기함으로써 기억장애가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특히,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에서 해마 내 베타아밀로이드 펩타이드 침착은 기억 및 학습의 신경회로적 기전으로 알려진 뇌파 및 시냅스 가소성 장애를 야기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그 신경회로적 기전에 대한 이해가 미비할 뿐만 아니라 손상된 신경회로만을 선택적으로 타겟하여 회복시킬 수 있는 기술 또한 없는 상황이다.

곽지현 교수팀은 해마 내 대표적인 억제성 신경세포들(parvalbumin 및 somatostat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의 광유전학적 조절 기법(빛에 의해 개폐되는 이온채널을 특정 신경세포막에 삽입, 빛을 이용하여 특정 신경세포의 활성을 선택적으로 조절하는 기법)을 통해 베타아밀로이드에 의해 손상된 해마 절편에서의 뇌파 및 시냅스 가소성 장애를 정상 수준으로 회복시키는 연구 결과를 도출했다.

구체적으로 연구진은 parvalbum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의 빛 자극을 이용한 광유전학적 활성화를 통해 베타아밀로이드에 의해 손상된 감마파(40-80 Hz)의 뇌파가 정상수준으로 회복되는 것을 밝혔다.

또 빛자극을 이용하여 somatostat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의 광유전학적 활성화를 통해 베타아밀로이드에 의해 손상된 시냅스 가소성 장애를 정상 수준으로 회복시킴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진은 해마내 대표적인 억제성 신경세포인 parvalbumin-발현 및 somatostatin-발현 억제성 신경세포의 손상이 각각 초기 알츠하이머성 치매에서의 뇌파 및 시냅스 가소성 장애에 선택적으로 관여한다는 것은 물론, 이들 신경세포의 선택적 광유전학적 활성화가 초기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뇌파 및 기억 치료 기법으로의 가능성이 있음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또 기존 알츠하이머병 연구에서 집중되었던 흥분성 신경세포가 아닌, 특정 억제성(GABA성) 신경세포와 그 신경회로를 새로운 치료 타겟으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