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 겸직제한 등 연말까지 계도기간 운영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 겸직제한 등 연말까지 계도기간 운영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6.19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 겸직제한 등 연말까지 계도기간 운영
기업 부담 완화 및 CISO 제도의 안정적 정착 기대

【한국과학경제=이선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CISO(Chief Information Security Officer)의 겸직제한 및 자격요건 시행과 관련, 연말까지 계도기간을 둘 계획이다.

*자산총액 5조원 이상 또는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 의무대상자 중 자산총액 5천억원 이상의 경우 CISO의 겸직이 금지되며, 자격요건도 정보보호 관련 학력, 경력 등을 갖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 이후 적정한 준비기간이 있었고 홍보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겸직제한 대상기업을 정하는 등의 제도개선 내용을 담은 같은 법 시행령이 입법 과정에서 수정된 점 △제도 시행 초기에 발생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CISO 구인 경쟁 △기업들의 인사 시기 등을 고려할 때 기업 부담을 줄이고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계도기간을 두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계도기간동안 CISO 제도관련 안내·해설서 제작·배포, 관련 협회 안내, 기업 설명회 등을 통해 기업들의 사이버 위협 대응능력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계도기간이 끝나는 내년 1월 1일부터 ▲겸직제한 의무 위반 ▲신고 해태 ▲CISO 자격요건 미비 등 법령을 위반한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과태료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