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창업 초기기업 성장지원 230억원 규모 특구펀드 조성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창업 초기기업 성장지원 230억원 규모 특구펀드 조성
  • 한국과학경제
  • 승인 2019.07.10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특구펀드 결성, 대덕특구내 기술창업 초기기업 성장지원 본격투자
'4차 특구펀드' 주요 출자기관 및 운영사 관계자들이 대덕특구 창업 초기 투자조합 출범을 기념,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4차 특구펀드' 주요 출자기관 및 운영사 관계자들이 대덕특구 창업 초기 투자조합 출범을 기념,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과학경제=홍성주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대덕특구내 급증하는 기술창업 초기기업의 성장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상생을 강화하기 위한 4차 특구펀드(펀드명:대덕특구 창업 초기 투자조합) 결성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펀드의 주요 투자대상은 대덕특구내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를 두고 있는 창업초기기업(업력 3년 이내의 중소·벤처기업 또는 설립후 7년이 지나지 아니하고 연간 매출액이 20억원을 초과하지 아니한 중소·벤처기업) 및 대전시에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를 두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이다.

특히 기술창업 초기기업을 중심으로 하는 투자임을 감안, 기업당 3~5억원 투자가 가능하도록 펀드를 설계했다. 이를 통해 지역내 기술창업 기업들의 일자리창출 확대, 국내외 시장진출 등 기업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에 결성된 4차 특구펀드는 특구재단이 한국모태펀드 및 대전테크노파크, 대전경제통상진흥원, 한국수자원공사, 한국과학기술지주 등으로부터 출자받아 2021년까지 총 23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연구개발특구재단 양성광 이사장은 “이번 4차 특구펀드 결성으로 특구내 기술창업 초기기업들의 자금조달에 숨통을 틔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전지역내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펀드를 조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